제4회 아츠인탱크 무용영화제

댄스필름 공모


공모 마감: 8월 15일 

선정 발표: 8월 30일

상영 일정: 10월 1일~ 10월 31일 중 7일

접수 방법: 온라인 신청서 작성(QR코드 구글 폼)

공모 부문: 단편(10분 이내)

          장편(30분 이내)

          다큐멘터리(30분 이내, 30분 이상)

온라인 상영관 : 아츠인탱크(www.artsintank.com) 


공모 내용

단편, 장편: 다양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 실험적 요소, 여러 예술의 융합 등을 담은 픽션

다큐멘터리: 작품의 창작 및 협업 과정, 개인 혹은 단체 등의 이야기를 담은 논픽션  


참가 접수/신청비

 - 학생 (대학생/대학원생 포함): 50,000원

 - 전문가: 90,000원


입금 안내

  우리은행 1005-303-930919 (예금주: 아이엔지콜라보그룹)

 ※ 참가 신청비는 심사비가 포함된 금액으로 미선정시 환불되지 않습니다.


선정작 혜택

- 최고상(1인) 1,500,000원, 우수상(2인) 500,000원   

- 최고상 안무자는 제7회 서울국제댄스페스티벌 인 탱크에 초청되며, 항공료, 숙박료,    공연료가 선택 지급

- 최고상 '아츠인탱크 올해의 안무가'로 선정 

- 제7회 서울국제댄스페스티벌 인 탱크 댄스필름 현장 상연, 관객과의 만남, 축제 올    패스 지원 

- 작품 리뷰 게재


심사 기준

-독창성 및 창의성

-안무 구성

-환경 및 배경 활용

-촬영 기법 및 편집 기술


선정 기준

심사위원(60%) + 대중참여도(40%)


파트너 축제

서울국제댄스페스티벌인탱크 (Seoul International Dance Festival in Tank)

Website:  www.ingdance.kr

Blog: https://blog.naver.com/sidfit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sidfit_korea

Facebook: @dancefestivalintank

Promotion Video: https://youtu.be/ass51Y5XFgs 


규정

• 모든 작품은 오리지널이어야 하며, 출품자는 자신의 비디오 및 공연에 포함된 자료의 사용 권리를 소유하거나 사용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 참가자는 제출하는 출품작의 모든 음악, 이미지 및 콘텐츠를 사용하는 데 필요한 법적 권한을 확인 및 보증합니다.

• 아이엔지콜라보그룹은 출품작의 클립과 TV, 라디오, 인쇄물, 웹 및 라이브 페스티벌 이벤트에 홍보용으로 제출된 모든 관련 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해외초청협력기관 

미국 로스앤젤레스댄스페스티벌(Los Angeles Dance Festival) 

미국 로스앤젤레스 프린지 페스티벌(Los Angeles Fringe Festival) 

프랑스 무브먼트슬라빌 축제(Mouvements Sur La Vil)

프랑스 페스티벌 아콥스(Festival A Corps)

미국 댄스카메라웨스트 축제 (Dance Camera West)

프랑스 코레디쉬 축제(Corée d'ici)


  회원가입 및 로그인 후 무료관람이 가능합니다.  

[리뷰] 댄스필름 베스트 작품 / 댄스트럭트_오늘은 집에서 춥니다(오집춤)

온라인무용플랫폼으로 자리 잡아가는 아츠인탱크

-제3회 올댓댄스온라인페스티벌 베스트작품



K-댄서들의 실력과 개성과 매력이 담긴 춤, <오늘은 집에서 춥니다>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커스텀엘로우에서 후원을 받아 댄스트럭트(Danstruct)가 제작하고 진경환이 감독을 맡은

 <오늘은 집에서 춥니다>(일명 오집춤)는 스트리트댄스 분야 위주로 누구나 알법한 K-댄서들이 아홉 개의 옴니버스를 이끌고 있다. 

해준, 아이반, KO.C, 투탓&스펠라, SIAM, 류재준, 박예은, 팝핀현준, 피릭스에 의한 아홉 개의 춤 옴니버스에서 발레리나 박예은을 제외하면 

모두 스트리트댄스 분야에서 잘 알려진 무용가들로서 하나의 댄스필름에 이들을 망라하여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도가 높다. 

각각의 춤적 특질은 물론이고 음악, 배경, 의상 등에 있어서 서로 다른 개성을 보였다는 점에서 19분이라는 러닝타임은 매우 짧게 느껴졌다. 

특히, 동일한 스탭진이 <오늘은 집에서 춥니다>라는 통합된 컨셉을 살리면서, 

아홉 개의 옴니버스에서 무용가마다 트레이드마크 같은 춤사위에 대한 매력과 인상을 강하게 심어놓았다는 점이 주요하였다. 

때론 스웨그 넘치게, 때론 재치 있게, 때론 담담한 일상을, 때론 박력 있는 악센트로, 때론 아름다운 선형으로 말이다.


評심 정 민 (무용평론가·비평사학자)

1 0